2018/03/22 13:34

본격 리뷰에 앞서~ Kit Collections


최근 또다시 게으름 병으로 인하여 포스팅이 뜸~했습니다.

사실 요즘은 틈틈이 모형 만들기보다는 이곳저곳 돌아다니는 여행에 더 재미를 붙인지라...
긴 시간 책상 앞에 붙어있지를 못하고 있습니다.

그렇다고 아주 모형 작업에 손을 뗀 것은 아니고~
지름이나 작업이나 예전과 다름없이 꾸준히 하고는 있습니다.
물론 사진 촬영까지 늘 빠짐없이 해두고는 있는데 그것을 따로 사진 보정하고 포스팅하는 게 생각만큼 잘 안 되는군요.

하여튼 이제 날씨도 쌀쌀해지는 가을인 만큼 다시 포스팅을 시작해봐야겠습니다.


일단은 그동안 공개 못 한 작업 거리나 리뷰거리들도 쌓일 만큼 쌓였는데...
이걸 또 무엇부터 공개로 돌릴지도 고민이군요.



철 지난 제품들에 대한 수박 겉핥기식 얘기는 일단 건너뛰기로 하지요.
지난달에 받은 물품들입니다만~
다른 킷트들이야 다 제쳐두고라도 아카데미 " 4호 전차 H 중기형 "에 대한 이야기를 빼놓고 지나갈 수는 없겠지요.


분명 이번 4호 전차 H 중기형은 기존의 아카데미와 달라진 모습을 여러 부분에서 보이고 있습니다.
우선 그동안 고질적으로 지적받던 고증 문제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이 눈에 띄는군요.
또한, 다양한 선택 부품을 포함, 재현할 수 있는 형식의 폭까지 확~늘려 놓았습니다.
이러한 변화는 물론 소비자의 입장에서야 반가울 따름이지요~
더불어 4호 전차 H 중기형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찌메리트 코팅까지 이미 검증된 품질을 선보이고 있는 Def사의 찌메리트 코팅 데칼을 포함하여 손쉽게 해결해 주고 있으니~
이것은 분명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주 ' 특별한 서비스' 이지요.

다만~
역시나 이번에도 교차검증에는 실패한 사례로 보입니다.
아마도 개발 자료로 " PANZER TRACTS 4-3 " 참고한 것으로 생각이 듭니다.
최신판 자료집이다 보니 이를 참고하여 제품을 개발한 듯한데... 하필이면 그 오류까지도 그대로 답습을 하고 말았군요.
이렇게 되면 이것은 아카데미의 책임일까요 " PANZER TRACTS 4-3 "의 책임일까요?

물론 자체 도면 제작을 통한 개발이었다고 한다면...
PANZER TRACTS 와 100% 똑같은 의견에 일치했다는 것인데... 오류까지도 똑같은~
더욱 재미난 얘기가 되겠군요.
뭐...속사정이야 개발자만 알겠지요.

자세한 얘기는 역시 메이커별 4호 H형 비교 글과 함께 제작기를 통해 따로 올리겠습니다.


다음은 이달 초 HLJ를 통해 구입한 제품들입니다.
역시나 다른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는 뒤로하더라도 ~ 
판터에 대한 이야기는 그냥 넘어갈 수 없겠지요.

최근 판터 대전이 한창인 만큼 별도로 다뤄봐야 할 듯 합니다.
RFM이나 Takom 그리고 사진에는 없지만 진작 작업 중인 Meng과 드래곤, 타미야의 판터까지~
우선 A형과 G형을 따로 묶어서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.

전체적인 조립이 끝나봐야 리뷰든 제작기든 올릴 듯 한데...
하필 최근 판터 대전의 형식이 대부분 A형인 덕분에 찌메리트 코팅으로 시간을 너무 잡아먹는군요... 
거기다 끝없는 인테리어의 쓰나미는 도데체 뭐냐... (-_-: )a



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